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tkd

혁신

연혁 보도자료

혁신

사회공헌 환경경영

보도자료 MORE >

BGF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ESG 경영 비전 제시

- ‘지구와 사회의 좋은 친구, BGF’라는 ESG경영 비전 제시, 영역별 추진 활동 및 성과 소개 - 친환경 밸류체인 구축,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건강하고 행복한 삶 지원 3대 핵심 목표 - 이건준 ESG경영위원장, 주주가치 제고와 함께 환경과 사회에 대한 책임 강화해 나갈 것 BGF그룹이 ESG 경영의 초격차를 벌린다. BGF그룹이 기업의 건강한 성장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ESG 비전 및 추진사항 등을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BGF그룹은 업계 최초로 지난 2018년부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왔으며 모든 계열사가 ESG 경영활동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 BGF리테일은 지난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평가에서 통합 A등급을 받았다. 올해 BGF그룹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We are Good Friends’라는 타이틀로 ESG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영역별 추진과제에 대한 다양한 활동, 실행 현황과 성과 등을 담고 있으며, 국제 지속가능성 보고 기준은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Standards에 따라 작성됐다. ‘지구와 사회의 좋은 친구, BGF’라는 ESG 경영 비전을 제시하고 중대성 평가를 통해 도출된 ▲친환경 밸류체인 구축 ▲동반성장 생태계 조성 ▲건강하고 행복한 삶 지원 3대 핵심 목표를 중심으로 임직원, 가맹점주, 협력사, 소비자 등 내외부 이해관계자들의 참여를 통한 ESG 경영을 강조했다. 특히, 최근 가장 큰 화두인 환경경영 측면에서는 업계 최초로 친환경 PLA봉투를 도입해 21년 상반기에만 월평균 89.9톤의 비닐봉투 사용량을 줄이고 중앙물류센터의 태양광 발전소를 통해 752Mwh의 전력을 생산하는 등 CO2 배출 저감에도 성과를 내고 있다. 이는 표준 탄소흡수량 기준에 따라 환산하면 30년생 소나무 약 13.3만 그루의 연간 CO2 흡수량에 해당한다. 또한, 업계 최초로 환경부 녹색매장 지정을 받은 그린스토어 운영을 비롯해 일회용품 감축과 재활용 확대를 위한 친환경 소비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으며 전기 배송 차량을 운영해 녹색물류를 실현하며 기후변화 대응에도 앞장서고 있다.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에 있어서도 CU 가맹점 상생 협약 체결 등을 통해 점포 경쟁력 향상에 힘을 쏟고 있으며,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 지원,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 등을 통해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의 상생(相生)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CU라는 POS 신고시스템을 개발해 전국 1만 5천 여 CU에서 근무하는 10만 명의 근무자들이 실종 아동 및 아동 학대 예방활동에 참여하고 있으며 행정안전부 등과 협업해 긴급 재해구호활동을 펼치며 지역사회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이 외에도 소비자 권익과 고객만족 경영을 강화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소비자중심경영 5회 연속 인증을 받았고 발달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도 취업과 창업의 기회를 제공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BGF그룹은 올해로 4회째 발행하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앞으로 미래 성장을 위한 로드맵이자 기업시민으로서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주춧돌로 삼고 업계를 선도하는 ESG 경영의 모범 사례로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BGF그룹 이건준 ESG경영위원장은 “BGF그룹은 지금까지 UN글로벌콤팩트가 지향하는 인권, 노동, 환경, 반부패의 10대 원칙을 지지하며 기업시민으로서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기여해왔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강화하고 주주가치 제고와 함께 환경과 사회에 대한 책임 역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공헌 뉴스 MORE >

BGF리테일, 폭우 피해 발생한 전남 지역에 긴급구호 지원

- 이틀 간 물폭탄 쏟아진 전남 지역에 CU 물류 인프라 활용해 생수 등 긴급구호물품 수송 - 지난해 장마에도 이동형 편의점 파견, 2015년부터 업계 최초 재난 예방 및 긴급구호활동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이틀 간 5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며 큰 피해를 입은 전남 지역에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BGF리테일은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구축하고 있는 연중 24시간 핫라인을 통해 지원 요청을 받자마자 대규모 이재민이 발생한 전남 곡성, 보성, 나주로 식음료를 긴급 배송했다. 구호물품은 생수, 빵, 라면 각각 4천 2백여 개, 총 1만 3천 여 개 규모로 해당 지역과 가장 근거리에 위치한 BGF로지스 나주센터에서 수송을 담당했다. 장맛비가 집중적으로 내린 전남은 홍수와 산사태로 주택 및 시설물 유실 등의 피해가 속출했으며 지금까지 약 9천 4백가구에서 1만 2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BGF리테일은 작년에도 기록적인 장마로 큰 피해를 입은 이천, 대전, 영덕, 증평, 음성, 진천 등 10여 곳에 긴급구호물품을 지역별 물류센터를 통해 긴급 지원하기도 했다. 특히,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전남 구례에는 CU가 업계에서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이동형 편의점을 파견해 지역민 등에게 식음료를 무상 지원했다. 국가 재난 상황에서 특유의 기동력을 발휘해 편의점이 이재민 지원센터 역할을 하게 된 것이다. BGF리테일 박정권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지각 장마로 전국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민관협력의 상시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CU의 전국 단위 인프라를 통해 국민 안전을 지키고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지난 2015년 업계 최초로 행정안전부 등과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30여 개 물류센터와 전국 CU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국가 재난 예방 및 긴급구호활동을 지원하는 ‘BGF브릿지’를 운영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