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HOME > 홍보센터

지속적인 혁신과 변화,
BGF리테일

편리한 생활을 창조하는 BGF리테일의 혁신과
변화에 대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글자 글자 축소 글자 확대

보도자료

더울 땐 이맵치열! CU, 화끈한 불맛 청양고추짬뽕 출시
- 매운맛 상품 전월 대비 매출 6월 8.2%, 7월 14.6%, 8월 16.7%로 기온 따라 지속 상승 - 여름철 매운맛 수요 늘어난다는 속설 증명··· 안주, 컵라면 등 일제히 두 자릿수로 증가 - HEYROO 청양고추짬뽕··· 충남 청양고추의 칼칼한 매운맛과 짬뽕 불맛까지 완벽히 구현 더울수록 매운맛 상품의 인기가 뜨겁다. CU가 하절기 주요 상품들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기온이 높아질수록 매운맛 상품들의 매출도 함께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CU에 따르면, 매운맛 상품의 전월 대비 매출신장률은 5월 6.8%, 6월 8.2%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다 7월 14.6%로 가파르게 올랐으며 이달(1~15일)은 16.7%로 더 큰 폭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매달 전월 대비 절대적인 매출이 상승했다는 것은 덥고 습한 여름철에 매운맛 수요가 늘어난다는 유통업계의 ‘이맵치열’ 속설을 증명하는 결과다. 실제, 여름에는 땀이 많이 나며 몸 속 염분이 빠져나가 자연스럽게 맵고 짠 음식이 당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운맛이 엔도르핀 분비를 촉진해 불쾌지수가 높은 여름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된다는 연구 결과도 이를 뒷받침 해주고 있다. 이달 매운맛 상품의 매출 동향을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자이언트 떡볶이 등 냉장 간편식 13.0%, 핫바득템 매콤 등 육가공류 15.1%, 불곱창 짜글이 등 안주류 15.8%, 불닭볶음면 등 컵라면 18.6% 등 일제히 두 자릿수로 매출이 증가했다. 이러한 이맵치열 구매 동향이 가장 뚜렷하게 나타난 라면의 경우, 대표적인 매운맛 라면인 불닭볶음면이 컵라면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루탄 해장라면으로 알려진 신촌훼드라 라면과 HEYROO 청양고추라면도 CU 차별화 라면 카테고리에서 각각 매출 1위, 3위에 올라있다. CU는 이처럼 여름철 매운맛 상품의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화끈한 국물맛을 강조한 HEYROO 청양고추짬뽕(1,800원)을 이달 17일 출시한다. 해당 상품은 CU에서 2015년 첫 출시돼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청양고추라면의 버전업 상품이다. HEYROO 청양고추짬뽕은 고추 명산지로 유명한 충남 청양의 청양고추와 여러 야채로 만든 건더기 블록으로 짬뽕 특유의 깊고 진한 맛을 살렸으며 부추와 오징어 토핑까지 넣어 푸짐함을 더한 프리미엄 용기면이다. 특히, 진한 고기 육수에 한국인이 좋아하는 청양고추의 칼칼한 매운맛과 중식 고유의 은은한 불맛까지 완벽하게 구현해 내 전문점 못지 않은 짬뽕 맛을 자랑한다. 패키지에는 기존 청양고추라면과 동일하게 청양군 관광 정보로 연결되는 QR코드를 삽입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돕는 관광 도우미 역할도 한다. CU는 지난해부터 HEYROO 지역 라면 시리즈에 해당 지역 관광지 정보를 제공하는 상생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BGF리테일 가공식품팀 최정태 MD는 “더위를 뜨거운 음식으로 이겨내려는 이열치열 소비 트렌드가 올해 뚜렷이 나타나며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차별화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CU는 시즌별 소비자들의 구매 동향을 면밀히 분석해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겨냥한 맞춤형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100원도 아끼자! CU 타임세일, 구독 쿠폰 인기
- 매일 7~9시 결제액의 30% 할인해주는 친구타임, 행사 상품 전월 대비 매출액 27.3% 올라 - 외식 물가 급격히 오르면서 도시락 191.1%, 김밥 86.4%, 컵라면 54.7% 식사 구독 쿠폰 인기 - 소비자 반응과 선호 상품 면밀하게 분석해 더 큰 혜택의 프로모션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 편의점에서도 짠물 소비를 겨냥한 마케팅이 인기를 얻고 있다. 고물가 시대에 맞춰 점포에서 +1 증정 상품을 구매하거나 멤버십 포인트를 적립하는 것을 넘어 온오프라인에서 할인과 관련된 프로모션을 적극적으로 찾아 활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이다. CU는 매일 오전, 오후 7~9시에 과일, 간편식, 주류, 안주 등 행사 상품 50여 종을 BC카드, NH농협카드, 카카오페이머니, CU플러스티머니카드로 결제 시 현장에서 30%를 즉시 할인해주는 ‘친구(79)타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생활 리듬에 맞춰 행사 상품도 오전에는 우유, 바나나, 샐러드, 샌드위치 등 식사 대용과 오후에는 주류, 과자, 라면, 안주류 등 인기 홈술 상품들로 구성했다. 해당 상품들은 이달의 행사 및 통신사 할인과 중복 적용하면 할인율이 더 커진다. 실제, 이달 10% 할인하는 ‘반값 바나나(1,900원)’의 경우 제휴 수단 결제에 통신사 할인까지 적용하면 최종 결제액은 1,040원으로 할인율이 약 45%에 이른다. 큰 폭의 할인율과 해당 시간대(오전/오후 7~9시) 수요가 높은 상품들로 선별한 덕에 이달(1~12일) 행사 상품들의 매출액은 전월 대비 27.3% 올랐다.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주류 41.5%, 간편식사 34.7%, 과일 22.1%, 안주류 18.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러한 인기에 친구타임 스탬프 응모자도 크게 늘어났다. 행사 상품 10회 구매 시 금액권(3천원)을 지급하는 스탬프 이벤트 참여율은 지난해 8월 진행된 스탬프 행사보다 20% 가량 높아졌다. 할인에 리워드까지 꼼꼼하게 챙기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이다. CU의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매월 1천원~4천원에 온오프라인에서 정해진 횟수만큼 할인 받을 수 있는 구독 쿠폰 서비스도 알뜰 소비자들에게 인기몰이 중이다. 이달 구독 쿠폰의 전체 이용자와 사용량은 전년보다 각각 336%, 397% 늘어났다. 최근 외식 물가가 급격히 오른 영향으로 도시락 191.1%, 김밥 86.4%, 컵라면 54.7% 등 식사류 구독 쿠폰을 중심으로 사용량이 크게 올랐다. 높은 할인율의 구독 쿠폰을 구매하기 위한 경쟁도 치열하다. 지난 8일 특별 판매한 다이어트, BEST 인기상품 구독 쿠폰(50% 할인)은 준비 수량 1천개가 단 하루 만에 완판됐다. 이 밖에도 유통기한 임박 상품을 최대 7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그린세이브’의 이달 매출도 전년 동기 19.2% 오르는 등 소비자들 사이에서 짠물 소비가 활성화되고 있다. BGF리테일 연정욱 마케팅실장은 “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물가 부담이 높아진 고객들의 알뜰 쇼핑을 돕기 위해 온오프라인에서 적극적으로 행사와 이벤트를 전개하고 있다”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타임세일을 중심으로 소비자 반응과 선호 상품을 면밀하게 분석해 더 큰 혜택을 드릴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폭우 vs 폭염! CU 중부는 밀가루, 남부는 얼음 잘 팔렸다
- 물폭탄 쏟아진 중부 지역 ‘비오는 날 파전에 막걸리’ 가루류 120.7%, 막걸리 38,4% 껑충 - 우천으로 편의점에서 식사 해결하는 사람 늘어 도시락 27.2%, 김밥 23.4% 등 수요 증가 - 폭염 이어진 남부 지역 더위 식히는 컵얼음, 아이스드링크 등 차가운 상품 매출 두드러져 - 여름 휴가객 절정에 다다르며 폭죽 등 해변 특화, 캠핑족 많이 찾는 밀키트도 매출 상승 극과 극의 날씨가 지역별 편의점 매출도 갈랐다. CU가 최근 약 일주일(8/8~13)간 지역별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물폭탄이 쏟아진 중부 지역의 경우, 밀가루, 도시락 등 먹을거리의 매출이 높았고 찜통 더위가 이어진 남부 지역은 컵얼음, 아이스크림 등 차가운 상품들의 매출이 호조를 보였다. 연일 비가 내린 중부 지역은 ‘비오는 날은 파전에 막걸리’란 공식이 그대로 나타났다. 밀가루, 부침가루 등 가루류의 매출이 전주 대비 무려 120.7%나 껑충 뛰었고 막걸리 매출도 38.4%로 크게 올랐다. 맥주 1.6%, 와인 2.9%, 소주 5.9% 오른 것과 대비된다. 우천으로 생활 반경이 좁아지면서 가까운 편의점에서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도 늘었다. 도시락 27.2%, 김밥 23.4% 등 간편식품 매출이 큰 폭으로 올랐고 일부 오피스가에서는 점심시간에 하루치 재고가 모두 동날 정도로 직장인들이 몰렸다. 이와 함께 냉장간편식 20.9%, 국·탕·찌개류 19.3%, 냉동만두 19.2% 매출이 상승했다. 집중 호우로 신발과 옷이 젖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평소와 달리 양말 52.9%, 속옷 39.7% 매출이 크게 오른 점도 특이점이다. 장마 기간 매출이 가장 높은 우산과 우비도 각각 227.3%, 249.7%의 가파른 신장률을 보였다. 반면, 낮 최고 기온이 34도에 육박한 폭염이 계속된 남부 지역은 무더위를 식히기 위한 차가운 상품들의 매출 상승이 두드러졌다. 편의점의 대표 여름 상품인 컵얼음 28.8% 아이스드링크 27.7%, 아이스크림 18.8% 높은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이온음료 25.5%, 생수 20.5%, 탄산음료 16.4% 마실거리들의 매출도 두 자릿수 신장률을 나타냈다. 특히,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여름 휴가객이 절정에 다다르며 어린이들을 위한 완구 매출이 98.5%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폭죽, 튜브 등 해변 특화 상품 52.7%, 캠핑족들이 많이 찾는 냉장 밀키트도 40.1% 매출이 올랐다. 야외 활동 인구가 늘어나 마스크 27.7%, 썬크림 29.3%, 팔토시 30.9% 매출이 증가한 것도 중부 지역과 상반된 모습이다. BGF리테일 윤현수 영업기획팀장은 “전국 방방곡곡에 위치한 편의점은 날씨에 따라 소비 동향이 즉각적이고 민감하게 반응하는 소비 채널”이라며 “CU는 지역별 날씨 상황에 따라 맞춤형 상품 구색 및 영업 전개를 통해 고객 편의를 돕고 점포의 매출 활성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