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혁신

보도자료 BGF사보

- CU(씨유), 배달전문업체 ‘부탁해’와 손잡고, 편의점 배달 서비스 도입해 - 직접 구운 ‘피자’부터 소화제 등 의약외품까지…. 100여개 아이템 판매 - 대표적인 O2O서비스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는 물론 가맹점 ‘신규 매출 효과’까지 # 1. 강남구에 사는 고등학생 최00군은 친구들과 중간고사 준비를 하다가 출출함을 달랠 겸 야식을 먹기로 했다. 치킨을 먹자는 친구부터, 삼각김밥을 외치는 친구, 속이 좋지 않아 소화제를 찾는 친구까지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의견 통일을 외치던 친구들 속에서 최00군은 ‘부탁해’ APP에 접속해 CU(씨유)에서 치킨, 삼각김밥, 소화제 등을 주문했고, 친구들 사이에서 능력자란 소리를 들었다. # 2. 여의도의 한 증권회사에 다니는 유00씨는 입사 2년차로 부서에서 막내 사원이다. 유00씨에게 회사 업무만큼이나 중요한 일이 있으니, 그건 주식 장이 한창인 점심시간에 선배들의 식사를 책임지는 일이다. 얼마 전에는 도시락부터 커피까지 다양한 선배들의 주문 사항을 적은 메모지를 잃어 버려, 애를 먹은 적이 있다. 이런 유00씨가 최근 점심 시간이 한층 여유로워졌다. 편의점 CU(씨유)의 도시락 등 간편 식사는 물론 갓 구운 피자까지 무려 100여 가지의 상품을 휴대폰을 이용해 간단하게 배달을 시킬 수 있게 되면서다. 유00씨는 남은 시간을 이용해 잠시 달콤한 낮잠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일상의 리프레쉬 ‘CU(씨유)’가 배달 전문업체인 ‘부탁해’와 손잡고, 본격적인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CU(씨유) 배달 서비스’는 ‘CU멤버십 (7월 오픈 예정)’과 ‘부탁해’ APP 또는 웹사이트를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를 할 경우, 최대 40분 이내에 원하는 곳에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배달 이용료 1,500~3,000원 / 거리 별 차등 부과) GPS 기반으로 주문자로부터 가장 가까운 CU(씨유) 매장이 자동으로 지정되며, 원하는 상품의 재고가 없을 경우에는 필터링 기능을 통해 인근의 다른 매장을 다시 연결해 준다. 주문이 가능한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등 간편 식품부터 직접 매장에서 조리한 피자와 치킨은 물론 소화제, 연고 등 의약외품까지 무려 100여 가지에 이르지만, 술, 담배 등 청소년 구매 불가 상품의 경우,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결제는 신용카드나 계좌이체를 통해 가능하며,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11시까지다. CU(씨유)측은 오피스와 1~2인 가구가 밀집해 있는 강남, 서초, 송파, 여의도 內 30개 매장을 대상으로 2달동안 TEST 진행 후, 희망하는 점포의 신청을 받아 올해 말까지 서울 지역 16개 구 內 1,000여 개 점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를 기획한 옴니채널 TFT를 이끌고 있는 양재석 팀장은 “’배달서비스’라는 대표적인 O2O (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가맹점의 경우에도, 오프라인의 점포 주변 상권이 온라인으로까지 확대되어, 신규 매출을 얻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U 배달 서비스’ 프로세스]

MORE

- 에너지 사용량은 물론 CO2 농도까지 실시간 모니터링 … 매장 스스로 조명 밝기 조절도 - 매장 휴게 공간에는 스마트 테이블 설치 … ‘인터넷 검색’부터 ‘할인 쿠폰 발행’까지 f일상의 리프레쉬 ‘CU(씨유)’가 최신 IT 트랜드를 반영한 ‘스마트 시스템’을 통해 가맹점의 ‘에너지 절감’과 함께 ‘편의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월, 새롭게 문을 연 ‘CU(씨유) 서울대 관정도서관점’은 스마트 편의점을 표방하며 점포 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절감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매장은 REMS (Retail Shop Energy Management System: 매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통해 매장의 실시간 에너지 사용 현황 및 누적 데이터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기존 시스템은 단순히 누적된 전력 사용량만 알 수 있었지만, REMS는 기기별, 시간별 전력 사용 데이터를 확인 할 수 있어, 실시간 기기 제어로 에너지 사용 비용에 대해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다. [CU매장에서 REMS를 통해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하고 있다] 최적의 쇼핑 환경을 위해, 매장 내 온/습도는 물론 CO2 농도 등의 신선도 측정까지 스마트폰 등 IT기기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동체 감지 센서 등이 포함된 LED 디밍 시스템 (Dimming System)은 고객 유무와 시간대별 일조량 등을 분석하여 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이를 통해, 일반 형광등 대비 약 52% , 일반 LED 보다는 약 18% 전기 사용량 절감이 가능하다. BGF리테일 경영기획팀 양재석 팀장은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 특성 상 가맹점주에게 전기료는 적지 않은 부담이라”며 “가맹점의 부담 절감은 물론, 운영의 편의성도 크게 향상될 수 있도록 다양한 스마트 시스템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CU(씨유) 서울대 관정도서관점’에는 휴게 공간에서 인터넷 검색이나 할인 쿠폰 발행이 가능한 태블릿 PC가 내장되어 있는 ‘스마트 테이블’을 설치하는 등 IT기기를 활용한 다양한 고객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CU 스마트 테이블 쿠폰]

MORE

혁신

대외수상 연혁
2015
2016

보도자료 MORE >

가볍게 맥주 한 잔 할 땐 편의점 치킨 한 컵!

- 편맥에 이어 ‘편치’도 인기∙∙∙ CU, 즉석 후라이드 매출 전년 동기 대비 156.1% 신장 - 기온 올라가며 길맥 늘어나∙∙∙ 야외에서 간편하게 먹는 꼬치 치킨 매출 비중 20%P 신장 - 야외 취식 많은 편의점 고객층 특성에 맞춰 간편한 컵∙꼬치 타입 후라이드 강화할 것 ‘편맥(편의점 맥주)’에 이어 ‘편치(편의점 치킨)’가 뜨고 있다. CU(씨유)에 따르면, 지난달 즉석 후라이드 상품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56.1%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후라이드 매출이 급증한 것은 혼맥, 치맥 등 가볍게 술을 즐기는 음주문화가 자리잡으면서 혼자서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소규격으로 판매하는 편의점 치킨이 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여의도, 뚝섬 등 공원 입지에 위치한 CU(씨유)의 후라이드 매출은 전월 대비 무려 433.5%나 훌쩍 뛰었다. 최근 최고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등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야외에서 치맥(치킨과 맥주), 길맥(길거리 맥주)을 즐기는 사람들이 야외에서 먹기 편한 편의점 후라이드를 안주로 선택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CU(씨유)가 지난 3월 출시한 ‘치킨바’, ‘매콤 가라아게꼬치(1,500원)’ 등 치킨을 스틱에 꽂아 취식 편의성까지 더한 상품들이 큰 인기를 끌면서 전체 후라이드에서 꼬치 치킨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7.0%에서 올해에는 37.9%로 약 20%P 가량 증가했다. 이에 맞춰 CU(씨유)는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꼬치 타입의 후라이드 상품들을 강화하고 있다. CU(씨유)는 지난 31일 컵에 담아 간편하게 즐기는 ‘밀크튀김(2,000원)’, ‘치킨링너겟(1,500원)’을 출시했다. ‘밀크튀김’은 얼린 코코넛 밀크를 바삭하게 튀겨낸 이색 상품으로 달콤한 맛과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디저트 타입 튀김이다. ‘치킨링너겟’은 한 입 크기로 튀겨낸 치킨너겟을 컵에 담아 포크로 찍어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이달 8일에는 인기 부위인 닭날개와 닭봉을 매콤하게 튀겨 컵에 담아낸 ‘핫스파이스윙봉(3,000원)’과 도톰하게 저민 닭다리살에 카레가루를 묻혀 튀겨낸 ‘커리 가라아게꼬치(1,500원)도 선보인다. 신선식품팀 김배근 MD(상품 기획자)는 “여럿보다는 혼자서, 집 안보다는 밖에서 즐기는 경우가 많은 편의점 후라이드의 고객 특성에 맞춰 기존 전문점과 차별화된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며, “어디서나 고객들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맛과 품질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공헌 뉴스 MORE >

여름에도 안전하게! CU(씨유), 여름맞이 위생관리 총력

- 실시간 온도 모니터링, 미생물 검사, 현장 불시 점검 등 집중 안전관리 캠페인 실시 - 편의점 식품에 대한 관심 높아지는 만큼 철저한 품질관리로 고객에 안심 먹거리 제공 CU(씨유)가 기온이 급상승하는 6월을 맞아 ‘CU 집중 안전관리 캠페인’을 펼친다. ‘CU 집중 안전관리 캠페인’은 도시락, 즉석조리 등 편의점 먹거리를 고객들이 보다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BGF리테일이 전국 제조센터와 점포를 대상으로 펼치는 선제적 품질 관리 캠페인이다. [편의점 CU(씨유) 매니저가 냉장기기의 온도를 점검하고 있다] 해당 캠페인의 일환으로 BGF리테일 QC(품질관리)팀은 지난 5월부터 전국 간편식품 제조센터에 방문해 하절기 집중 위생검검를 실시하고 있다. 여름철에 접어들며 미생물이 번식하기 쉬운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급변하고 있는 만큼 선제적 집중 위생관리를 통해 제조센터에서부터 상품의 위생과 품질을 철저히 챙기기 위해서다. 상품 유통 단계에서도 관리를 강화했다. BGF리테일은 5분 단위로 온도가 업데이트 되는 차량관제시스템을 모든 물류차량에 도입해 상품이 최상의 컨디션에서 배송될 수 있도록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유제품 냉장고(3~8℃), 음료 냉장고(5~10℃), 도시락 냉장고(8~10℃) 등 상품이 적정 온도에서 보관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냉장온도를 점검하는 체크리스트를 전 점포에 배부하고, 점포 근무자들이 효율적으로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달 동안 별도의 교육을 진행한다. 만약, 냉장고의 온도가 기준 범위를 넘어설 경우 온도 감지 센서가 경보음을 울려 즉각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여름철 고객이 집중되는 휴게소, 해수욕장, 워터파크 등 주요 입지에 위치한 점포들을 대상으로 즉석조리 상품 미생물검사와 점포 현장 위생검사도 이 달 말까지 불시 진행한다. BGF리테일은 이처럼 철저한 위생관리로 소비자들의 식품안전 확보에 기여한 공헌을 인정받아 지난 5월, 편의점 업계에서 유일하게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수여하는 ‘식품안전 유공 표창’을 받기도 했다. BGF리테일 박형식 QC팀장은 “편의점 먹거리가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언제 어디서나 안심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는 것이 가장 큰 원칙"이라며 “품질에 있어 타협하지 않는 엄격한 기준을 가지고 CU(씨유)를 찾는 고객들의 신뢰와 건강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