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tkd

혁신

연혁 보도자료

혁신

사회공헌 환경경영

보도자료 MORE >

CU, 명절 엄지족 겨냥 포켓CU 모바일 설 선물 판매

- 사회적 거리두기로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에서 설 선물 준비하는 고객 수요 겨냥해 기획 - 매일 오전 11시 인기 상품 최대 70% 할인, 농협 등심한우세트 등 한정수량 선착순 판매 - 포켓CU 매출 신장률 2020년 199.7%, 2021년 388.6% 성장··· 가맹점 추가 수익에도 도움 - 비대면 구매 수요에 맞춰 포켓CU 통해 차별화 상품 선보이며 온라인커머스 경쟁력 강화 CU가 코로나19로 늘어난 비대면 선물 트렌드에 맞춰 멤버십 앱 포켓CU에서 정육, 수산, 가전제품 등 총 60여 종의 인기 설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포켓CU 설 선물 기획전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 쇼핑으로 쉽고 간편하게 설 선물을 준비하려는 고객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정육은 실속형 상품인 한우불고기(9.8만원)부터 프리미엄 상품인 투플러스 한우구이세트 (50만원)까지 폭넓은 가격대로 선보이며 수산은 제주 옥돔(13.5만원), 노화도 활전복 (7.3만원), 여서도 돌미역(2.4만원) 등의 지역 특산품으로 구성했다. 나를 위한 선물 콘셉트로 애플 아이팟 2종(24.9, 32.9만원), 필립스 무선이어폰(8.8만원), 테라웍스 턴테이블(22만원) 등도 준비했으며 특히 CU 멤버십 VIP 고객들을 대상으로는 지난해 완판을 기록한 코지마 안마의자를 온라인 최저가로 총 30대 한정 판매한다. 또한,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로 늘어난 홈카페족을 위해 드롱기 전자동 에스프레소 머신, 주전자, 토스터기, 전기오븐 등을 준비했으며 홈가드닝족을 겨냥한 가정용 식물재배기와 펫팸족을 위한 반려동물 하우스, 펫샤워 드라이룸 등도 설 선물로 선보인다. 매일 오전 11시마다 인기 상품을 최대 70% 파격적인 할인가로 판매하는 타임세일도 진행한다. 각 상품마다 한정 수량으로 선착순 판매하며 농협 등심한우세트를 비롯해 청과, 영양제 등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포켓CU 설 선물세트 상품들은 포켓CU 예약구매 탭에 있는 ‘설 택배’ 카테고리에서 오는 31일까지 판매되며 고객이 지정한 주소로 무료 배송된다. CU는 이처럼 포켓CU를 통해 명품, 전자제품, 차별화 와인 등 오프라인 점포에서 만나볼 수 없었던 특색 있는 상품들을 선보이며 온라인으로 편의점의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실제, CU가 지난해 포켓CU를 통해 판매한 상품의 수는 500여 종에 달하며 이에 따라 포켓CU를 통해 판매한 상품들의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 역시 2020년 199.7%, 2021년 388.6%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고객이 포켓CU를 통해 상품 구매 시 추천 점포를 입력하면 가맹점에 추가 수익이 발생된다. BGF리테일 조성해 e-커머스팀장은 “CU는 높아지는 비대면 구매 수요에 맞춰 포켓CU를 통해 차별화 상품을 선보이며 온라인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CU는 트렌드와 고객 니즈를 고려한 다양한 상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공헌 뉴스 MORE >

CU-네오플, 청정 제주에서는 종이봉투에 넣어드립니다

- 제주 지역 150여 개 점포에서 230만 장 종이봉투 무료 제공, 비닐봉지 690만 장 감축 효과 - 오리온, 하이트진로, 삼성카드, 환경부 등과 협업, 업계 뛰어넘는 친환경 거점으로 자리매김 - CU를 이용하는 것만으로도 환경 보호 효과 나타날 수 있도록 점포 전반에 친환경 더할 것 BGF리테일과 네오플이 다시 한 번 청정 제주 만들기에 힘을 모은다. BGF리테일은 네오플과 손잡고 비닐봉지 사용량 감축을 위한 친환경 캠페인 ‘2022 We Make Green Jeju’를 전개한다고 이달 17일 밝혔다. BGF리테일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네오플과 함께 제주 관광 지역에 위치한 CU 150여 곳을 중심으로 비닐봉지 대신 종이봉투를 제공하는 친환경 캠페인을 펼쳐왔다. 친환경 종이봉투는 재생지를 가공해 만들었으며 종이로 분리수거가 가능해 환경적 부담이 적다. 종이봉투 한 쪽 면에는 코로나19 시국에 맞춰 올바른 일회용 마스크 폐기 방법을 안내하는 그림도 디자인했다. ▲CU제주그랜드조선호텔점에서 고객에게 친환경 종이봉투로 상품을 전달하고 있다 종이봉투 제작과 관련된 제반 비용은 네오플이, 종이봉투 분류 및 배송, 점포 운영 등 캠페인 전반에 사용되는 비용은 BGF리테일이 부담한다. 해당 캠페인은 관광객이 많은 제주도의 특성과 맞물려 가맹점주와 고객들로부터 더욱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관광지 특성 상 장바구니 사용률 및 비닐봉지 회수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반면 판매된 비닐봉지가 바다 등 자연으로 유입될 위험은 높기 때문이다. 실제 종이봉투 사용 캠페인을 통해 지난해 비닐봉지를 대체한 종이봉투는 약 230만 장으로, 캠페인의 취지에 따라 고객이 종이봉투를 3회 이상 반복 사용했을 경우 최소 690만 장의 비닐봉지 사용을 감축하는 효과를 낸 셈이다. 실제 CU제주이호오광점은 첫 문을 연 2017년만 해도 하루 200여 장을 넘었던 비닐봉투 판매량이 지난해 대폭 감소하면서 전국 1만 5천 여개 CU 중 꼴찌에 등극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처럼 CU는 전국 1만 5천여 개 점포를 기반으로 ▲오리온 친환경 스낵 패키지 도입 ▲하이트진로 청정 사이클 캠페인 ▲삼성카드 플라스틱 제로 굿액션 캠페인 ▲환경부 온실가스 감축 캠페인 등 다양한 기업 및 기관들과 손잡고 친환경 플랫폼으로 활약하고 있다. 자체적인 친환경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BGF리테일은 ‘Be Green Friends’를 전사적인 친환경 슬로건으로 수립하고 ▲업계 최초 환경부 녹색매장 인증 그린스토어 오픈 ▲무(無)라벨 생수 전면 도입 ▲친환경 PLA(Poly Lactic Acid) 간편식 용기 적용 ▲PB 상품 재활용 등급 표기 ▲친환경 즉석원두커피 패키지 도입 등 친환경 소비 인프라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BGF리테일 양재석 경영기획실장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사랑받는 관광지이자 섬 자체가 하나의 자연 유산인 청정 제주도를 보호하기 위해 올해에도 네오플과 힘을 모으게 됐다”며 “앞으로도 CU를 이용하는 것만으로도 환경 보호를 실천하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상품부터 마케팅까지 점포 곳곳에 친환경 요소를 더해 일상 속 그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