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tkd

혁신

연혁 보도자료

혁신

사회공헌 환경경영

보도자료 MORE >

편의점 맥주의 새 역사! CU, 곰표 맥주 카스 제치고 매출 1위

- 국내 1호 위탁생산 수제맥주로 300만 개 대량 공급 이후 이틀 만에 전체 맥주 1위 등극 - 하루 판매량 최고 15만 개로 전년 대비 22.5배, 물량 늘렸음에도 매진 행렬 계속 이어져 - 전체 수제맥주 매출도 연일 신기록··· 매출 비중 작년 11.9%에서 최근 28.1%까지 치솟아 CU에서 판매하고 있는 곰표 밀맥주가 카스 등 전통의 강호들을 꺾고 맥주 매출 1위에 오르며 편의점 맥주의 새 역사를 썼다. CU가 지난달 29일 국내 1호 위탁생산 수제맥주로 곰표 밀맥주의 물량을 월 300만 개 대량 공급한 이후 불과 이틀(4/30) 만에 카스, 테라, 하이네켄 등을 제치고 국산, 수입 맥주를 통틀어 매출 1위에 등극했다. 지난 30여 년 동안 편의점 맥주 시장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는 차별화 상품이 대형 제조사 제품들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건 처음 있는 일이다. 특히, TV 광고 등 대대적인 마케팅 공세를 펼치는 스테디셀러들을 상품력 하나로 넘어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곰표 밀맥주는 최근 하루 판매량이 15만 개를 넘어서며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하루치 판매량이 지난해 월 평균 판매량(20만개)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이는 전년 대비 무려 22.5배나 높은 수치다. 지난해 5월 첫 출시 이후 공급 물량 부족으로 최근까지 품절 사태를 겪었지만 대량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공급이 수요를 받쳐주자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곰표 믹맥주의 제조사인 세븐브로이는 올해부터 주류 제조 면허를 가진 제조사가 타 제조업체의 시설을 이용한 주류 위탁생산(OEM)을 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롯데칠성음료에 위탁생산을 맡겨 지난해보다 생산 물량을 15배나 더 늘렸다. 이렇게 물량을 늘렸음에도 여전히 일부 점포에서는 매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얼마 전 CU 멤버십 어플인 포켓CU에서 진행한 곰표 밀맥주 200박스 한정 판매도 오픈 3분 만에 종료됐다. 추후 계획된 모바일 판매 물량을 맞추기도 현재 빠듯한 상황이다. 곰표 밀맥주의 이러한 흥행에 CU의 수제맥주 매출도 연일 신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작년에 처음으로 국산맥주에서 차지하던 매출 비중이 10%를 넘긴 수제맥주는 곰표 밀맥주의 대량 공급 이후 그 비중이 28.1%까지 치솟았다. 곰표 밀맥주의 후속 상품들인 말표 흑맥주, 오렌지는늘옳다 등 다양한 이색 맥주들도 덩달아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으며 그 결과, 최근 일주일 동안 CU 수제맥주의 전년 대비 매출은 365.5%로 껑충 뛰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이승택 MD는 “국내 첫 수제맥주 위탁생산으로 물량이 늘어난 곰표 밀맥주가 그동안 잠재된 수요를 흡수하며 편의점 맥주 시장에 지각 변동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며 “새로운 맛의 맥주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앞으로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담은 신제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다양한 맛과 콘셉트을 가진 총 30여 종의 수제맥주를 운영하고 있으며 모든 상품에 대해 4캔 1만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회공헌 뉴스 MORE >

CU, 몽골에 친환경∙고효율 게르 짓는다

- 3년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50만 달러 기부, 친환경·고효율 게르 설치 사업 지원 - 화력 발전 대신 전기 사용, 유해물질∙대기오염 걱정 없는 지속가능형 게르로 탈바꿈 - 10년간 약 20억 기부∙∙∙ 아동친화도서관 리뉴얼, 개발도상국 아동 교육 지원 등에 쓰여 - 글로벌 프랜차이저 BGF리테일에 걸맞는 책임감을 가지고 글로벌 ESG 경영 실천할 것 BGF리테일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몽골의 친환경·고효율 게르(Ger) 사업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몽골 어린이들의 건강한 미래를 위한 환경 보호 프로젝트에 힘을 모은다고 27일 밝혔다. ▲마포구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좌측)과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우측) 및 몽골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은 BGF리테일 이건준 대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포구에 위치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옥에서 진행됐다. BGF리테일의 몽골 파트너사인 프리미엄그룹 간호약 아딜비쉬(Gankhuyag Adilbish) 회장과 유니세프몽골 알렉스 하이컨즈(Alex Heikens) 대표 및 몽골 정부 관계자들은 화상을 통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BGF리테일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3년간 50만 달러를 기부하여 최소 500가구 및 유치원 10개소의 친환경·고효율 게르 설치를 지원한다. 몽골은 수도 울란바토르에 전체 인구의 절반(45%)이 밀집해 있는데 그 중 58%에 해당하는 약 87만 명이 몽골식 이동식 천막인 게르에서 생활하고 있다. 대다수 게르는 석탄, 나무 등을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임산부들과 어린이들이 저품질 연료를 소각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량의 유해물질에 그대로 노출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비해 친환경·고효율 게르는 전기 방식의 난방 및 보온 시스템으로 대기오염에 미치는 영향이 적을 뿐만 아니라 일반 게르 대비 열 손실률이 25% 가량 낮아 에너지 사용량 절감에도 큰 효과가 있다. 화재의 위험도 낮아 아이들에게 안전하다. BGF리테일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게르의 실내 대기질 및 에너지 효율을 모니터링하여 아이들의 주거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전통적인 게르에서 나무, 석탄 등의 땔감을 사용해 난방을 하고 음식을 조리하는 모습(좌)과 전기 방식의 친환경·고효율 설비가 설치된 게르의 실내 모습(우) / 사진제공=유니세프몽골사무소 특히, BGF리테일이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전달한 기부금은 전국 CU에 비치된 사랑의 동전모금함을 통해 CU 가맹점주와 고객들이 직접 모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BGF리테일도 가맹본부로서 뜻을 함께하기 위해 1억원을 추가 기부했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1년부터 사랑의 동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누구나 일상 속에서 손쉽게 기부를 실천할 수 있는 나눔 플랫폼 역할을 해왔다. 지난 10년 간 BGF리테일과 전국 CU를 통해 모인 기부금은 약 20억 규모에 달한다. BGF리테일 사랑의 동전 기부금은 매년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글로벌 아동친화도서관 환경 개선 프로젝트 ▲개발도상국 어린이 교육 지원 등 다양한 어린이 복지사업 등에 사용되고 있다. 이 밖에도 BGF리테일은 선택적 영수증 발급 제도를 도입해 종이영수증 미출력으로 절약된 비용을 환경기금으로 조성하여 주요 황사∙미세먼지 발원지로 꼽히는 몽골 및 중국 등지에서 수년간 사막화 방지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BGF리테일 이건준 사장은 “CU가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당당히 1위에 오를 수 있도록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몽골 고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BGF리테일은 앞으로도 글로벌 프랜차이저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전세계의 환경∙사회∙아동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ESG 경영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 몽골의 대표 기업인 프리미엄 그룹과 손잡고 현지 편의점 시장에 진출하며 몽골과 인연을 맺었다. 현재 몽골에는 110여 개의 CU가 운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