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혁신

보도자료 BGF사보

- CU(씨유), 배달전문업체 ‘부탁해’와 손잡고, 편의점 배달 서비스 도입해 - 직접 구운 ‘피자’부터 소화제 등 의약외품까지…. 100여개 아이템 판매 - 대표적인 O2O서비스로,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는 물론 가맹점 ‘신규 매출 효과’까지 # 1. 강남구에 사는 고등학생 최00군은 친구들과 중간고사 준비를 하다가 출출함을 달랠 겸 야식을 먹기로 했다. 치킨을 먹자는 친구부터, 삼각김밥을 외치는 친구, 속이 좋지 않아 소화제를 찾는 친구까지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의견 통일을 외치던 친구들 속에서 최00군은 ‘부탁해’ APP에 접속해 CU(씨유)에서 치킨, 삼각김밥, 소화제 등을 주문했고, 친구들 사이에서 능력자란 소리를 들었다. # 2. 여의도의 한 증권회사에 다니는 유00씨는 입사 2년차로 부서에서 막내 사원이다. 유00씨에게 회사 업무만큼이나 중요한 일이 있으니, 그건 주식 장이 한창인 점심시간에 선배들의 식사를 책임지는 일이다. 얼마 전에는 도시락부터 커피까지 다양한 선배들의 주문 사항을 적은 메모지를 잃어 버려, 애를 먹은 적이 있다. 이런 유00씨가 최근 점심 시간이 한층 여유로워졌다. 편의점 CU(씨유)의 도시락 등 간편 식사는 물론 갓 구운 피자까지 무려 100여 가지의 상품을 휴대폰을 이용해 간단하게 배달을 시킬 수 있게 되면서다. 유00씨는 남은 시간을 이용해 잠시 달콤한 낮잠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일상의 리프레쉬 ‘CU(씨유)’가 배달 전문업체인 ‘부탁해’와 손잡고, 본격적인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CU(씨유) 배달 서비스’는 ‘CU멤버십 (7월 오픈 예정)’과 ‘부탁해’ APP 또는 웹사이트를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를 할 경우, 최대 40분 이내에 원하는 곳에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배달 이용료 1,500~3,000원 / 거리 별 차등 부과) GPS 기반으로 주문자로부터 가장 가까운 CU(씨유) 매장이 자동으로 지정되며, 원하는 상품의 재고가 없을 경우에는 필터링 기능을 통해 인근의 다른 매장을 다시 연결해 준다. 주문이 가능한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등 간편 식품부터 직접 매장에서 조리한 피자와 치킨은 물론 소화제, 연고 등 의약외품까지 무려 100여 가지에 이르지만, 술, 담배 등 청소년 구매 불가 상품의 경우,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결제는 신용카드나 계좌이체를 통해 가능하며,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11시까지다. CU(씨유)측은 오피스와 1~2인 가구가 밀집해 있는 강남, 서초, 송파, 여의도 內 30개 매장을 대상으로 2달동안 TEST 진행 후, 희망하는 점포의 신청을 받아 올해 말까지 서울 지역 16개 구 內 1,000여 개 점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를 기획한 옴니채널 TFT를 이끌고 있는 양재석 팀장은 “’배달서비스’라는 대표적인 O2O (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편의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가맹점의 경우에도, 오프라인의 점포 주변 상권이 온라인으로까지 확대되어, 신규 매출을 얻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U 배달 서비스’ 프로세스]

MORE

- 에너지 사용량은 물론 CO2 농도까지 실시간 모니터링 … 매장 스스로 조명 밝기 조절도 - 매장 휴게 공간에는 스마트 테이블 설치 … ‘인터넷 검색’부터 ‘할인 쿠폰 발행’까지 f일상의 리프레쉬 ‘CU(씨유)’가 최신 IT 트랜드를 반영한 ‘스마트 시스템’을 통해 가맹점의 ‘에너지 절감’과 함께 ‘편의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월, 새롭게 문을 연 ‘CU(씨유) 서울대 관정도서관점’은 스마트 편의점을 표방하며 점포 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절감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 매장은 REMS (Retail Shop Energy Management System: 매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통해 매장의 실시간 에너지 사용 현황 및 누적 데이터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기존 시스템은 단순히 누적된 전력 사용량만 알 수 있었지만, REMS는 기기별, 시간별 전력 사용 데이터를 확인 할 수 있어, 실시간 기기 제어로 에너지 사용 비용에 대해 선제적 대응을 할 수 있다. [CU매장에서 REMS를 통해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하고 있다] 최적의 쇼핑 환경을 위해, 매장 내 온/습도는 물론 CO2 농도 등의 신선도 측정까지 스마트폰 등 IT기기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동체 감지 센서 등이 포함된 LED 디밍 시스템 (Dimming System)은 고객 유무와 시간대별 일조량 등을 분석하여 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이를 통해, 일반 형광등 대비 약 52% , 일반 LED 보다는 약 18% 전기 사용량 절감이 가능하다. BGF리테일 경영기획팀 양재석 팀장은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 특성 상 가맹점주에게 전기료는 적지 않은 부담이라”며 “가맹점의 부담 절감은 물론, 운영의 편의성도 크게 향상될 수 있도록 다양한 스마트 시스템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CU(씨유) 서울대 관정도서관점’에는 휴게 공간에서 인터넷 검색이나 할인 쿠폰 발행이 가능한 태블릿 PC가 내장되어 있는 ‘스마트 테이블’을 설치하는 등 IT기기를 활용한 다양한 고객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CU 스마트 테이블 쿠폰]

MORE

혁신

대외수상 연혁
2015
2016

보도자료 MORE >

CU(씨유), 인공지능 디바이스로 강원 지역 관광객 맞는다

- 강원지역 70개 점포에 인공지능 디바이스 설치 ∙∙∙ 관광객 위한 인포메이션 센터로 변신 - 점포 네트워크와 과학 기술 접목해 상품부터 정보까지 한 곳에서 제공하는 편의 인프라로 CU(씨유)가 강원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을 위한 인포메이션 센터가 된다. CU(씨유)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KT와 업무제휴를 맺고 강원지역 CU(씨유)에서 인공지능 디바이스를 통한 정보 제공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위해 BGF리테일은 지난 11일부터 강원지역 점포 중 관광객 방문율이 높은 주요 매장 70곳을 선정하고 KT의 인공지능 디바이스 ‘기가지니(GIGA Ginie)’를 설치했다. 접근성이 뛰어난 편의점 인프라에 KT의 첨단 인공지능 디바이스를 더해, 강원도를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들이 굳이 안내센터를 찾아가지 않아도 인근 점포에서 필요한 정보를 쉽고 간편하게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CU(씨유)에 설치되는 KT 기가지니는 스키장, 리조트, 음식점 등 강원지역 관련 정보를 영어와 한국어로 제공한다. 예컨대, “가까운 맛집이 어디야? 근처 호텔 어떻게 가?” 등과 같은 질문을 하면 기가지니가 음성 인식을 통해 질문자가 선택한 언어로 검색 결과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다음달부터는 외국인 방문자와 점포 근무자가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통역 기능도 탑재된다. CU(씨유)는 KT 기가지니를 통한 모든 안내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BGF리테일 홍철기 영업기획팀장은 “편의점 인프라와 최첨단 과학 기술을 접목해 강원지역을 방문하는 누구나 즐겁고 편하게 관광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CU(씨유)는 우리나라 대표 편의점으로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최첨단 과학 기술과 접합하여 4차산업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CU(씨유)는 4개 국어로 번역된 홍보물과 가격표를 강원지역 점포를 대상으로 배부하고, 이달부터 알리페이와 함께 위챗페이 결제 서비스를 전국 점포에 도입하는 등 국내외 관광객들의 편리한 여행을 돕기 위한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

사회공헌 뉴스 MORE >

BGF그룹사, 새해 첫날 ‘사랑의 소리’ 전했다

- 2010년부터 7년간 임직원과 회사가 함께 ‘BGF 사랑의 소리 기금’ 마련해와 - 세상의 소리를 찾게 된 아이들의 소식 접할 때마다 더 큰 감동과 감사의 마음 느껴 BGF지주와 BGF리테일 임직원들이 새해 첫날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을 통해 사랑의 소리를 전했다. 서른 번째 ‘사랑의 소리’ 주인공인 서민정양 (가명)은 올 초 고도난청 진단을 받았지만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수술을 받지 못해 청각을 잃을 위기에 놓였었다. 서양의 청천벽력 같은 장애 소식에도 수술비와 재활 치료비를 구하지 못한 가족들은 발만 동동 구를 수 밖에 없었다. 서양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 들은 BGF 임직원들은 수술 등 제반 비용을 지원해 새해 첫날, 인공 달팽이관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수술 경과가 좋아 향후 꾸준한 재활치료를 통해 다시 청각을 회복할 것이라 전해졌다. 임직원과 회사는 지난 2010년부터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을 통해 청각 장애 어린이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은 임직원 2,000여 명이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부한 금액과 그에 맞춰 회사가 매칭한 금액으로 조성되고 있다. 지난 7년간 누적된 기금은 약 3억 원으로 (사)사랑의달팽이와 함께 총 30명의 어린이의 수술을 도왔다. ‘BGF 사랑의 소리 기금’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BGF리테일 강서영업부 강호생 과장은 “인공와우 수술로 세상의 소리를 찾게 된 아이들의 소식을 접할 때마다 임직원들이 더 큰 감동과 감사의 마음을 느낀다”이라며 “앞으로도 진심 어린 나눔 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나누는 ‘좋은 친구’ 같은 역할을 해나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BGF그룹은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의 자활을 돕는 ‘CU새싹가게’, 발달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CU투게더’, 소외된 이웃에 생필품을 전하는 ‘CU사랑의 물품 나누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