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BGF 리테일

주메뉴

라이프 네트워크 컴퍼니 BGF

tkd

혁신

연혁 보도자료

혁신

사회공헌 환경경영

보도자료 MORE >

더울 땐 이맵치열! CU, 화끈한 불맛 청양고추짬뽕 출시

- 매운맛 상품 전월 대비 매출 6월 8.2%, 7월 14.6%, 8월 16.7%로 기온 따라 지속 상승 - 여름철 매운맛 수요 늘어난다는 속설 증명··· 안주, 컵라면 등 일제히 두 자릿수로 증가 - HEYROO 청양고추짬뽕··· 충남 청양고추의 칼칼한 매운맛과 짬뽕 불맛까지 완벽히 구현 더울수록 매운맛 상품의 인기가 뜨겁다. CU가 하절기 주요 상품들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기온이 높아질수록 매운맛 상품들의 매출도 함께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CU에 따르면, 매운맛 상품의 전월 대비 매출신장률은 5월 6.8%, 6월 8.2%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다 7월 14.6%로 가파르게 올랐으며 이달(1~15일)은 16.7%로 더 큰 폭의 신장률을 기록했다. 매달 전월 대비 절대적인 매출이 상승했다는 것은 덥고 습한 여름철에 매운맛 수요가 늘어난다는 유통업계의 ‘이맵치열’ 속설을 증명하는 결과다. 실제, 여름에는 땀이 많이 나며 몸 속 염분이 빠져나가 자연스럽게 맵고 짠 음식이 당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운맛이 엔도르핀 분비를 촉진해 불쾌지수가 높은 여름철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된다는 연구 결과도 이를 뒷받침 해주고 있다. 이달 매운맛 상품의 매출 동향을 구체적으로 살펴 보면, 자이언트 떡볶이 등 냉장 간편식 13.0%, 핫바득템 매콤 등 육가공류 15.1%, 불곱창 짜글이 등 안주류 15.8%, 불닭볶음면 등 컵라면 18.6% 등 일제히 두 자릿수로 매출이 증가했다. 이러한 이맵치열 구매 동향이 가장 뚜렷하게 나타난 라면의 경우, 대표적인 매운맛 라면인 불닭볶음면이 컵라면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최루탄 해장라면으로 알려진 신촌훼드라 라면과 HEYROO 청양고추라면도 CU 차별화 라면 카테고리에서 각각 매출 1위, 3위에 올라있다. CU는 이처럼 여름철 매운맛 상품의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화끈한 국물맛을 강조한 HEYROO 청양고추짬뽕(1,800원)을 이달 17일 출시한다. 해당 상품은 CU에서 2015년 첫 출시돼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은 청양고추라면의 버전업 상품이다. HEYROO 청양고추짬뽕은 고추 명산지로 유명한 충남 청양의 청양고추와 여러 야채로 만든 건더기 블록으로 짬뽕 특유의 깊고 진한 맛을 살렸으며 부추와 오징어 토핑까지 넣어 푸짐함을 더한 프리미엄 용기면이다. 특히, 진한 고기 육수에 한국인이 좋아하는 청양고추의 칼칼한 매운맛과 중식 고유의 은은한 불맛까지 완벽하게 구현해 내 전문점 못지 않은 짬뽕 맛을 자랑한다. 패키지에는 기존 청양고추라면과 동일하게 청양군 관광 정보로 연결되는 QR코드를 삽입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돕는 관광 도우미 역할도 한다. CU는 지난해부터 HEYROO 지역 라면 시리즈에 해당 지역 관광지 정보를 제공하는 상생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BGF리테일 가공식품팀 최정태 MD는 “더위를 뜨거운 음식으로 이겨내려는 이열치열 소비 트렌드가 올해 뚜렷이 나타나며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차별화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며 “CU는 시즌별 소비자들의 구매 동향을 면밀히 분석해 앞으로도 고객 니즈를 겨냥한 맞춤형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공헌 뉴스 MORE >

종이 영수증이 황사 막는다! BGF리테일, 10년간 여의도 규모 방풍림 조성

- 선택적 영수증 발급 제도 ‘페이퍼리스’ 캠페인 통해 사막화 지대에 25헥타르 조림 사업 실시 - 12년부터 캠페인 참여, 여의도 면적 규모 숲 조성해 3만 5천 톤 온실가스 배출 저감 효과 - BGF리테일의 역량 활용한 ESG 경영 실천, 미래세대에게 돌려줄 자연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 CU와 고객이 함께 아낀 영수증이 봄 황사를 막는 숲이 된다. 업계 1위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환경산업기술원(환경부 산하), BC카드 등과 함께 하는 사막화 방지 사업 ‘페이퍼리스(Paperless)’ 캠페인에 참여하고 25ha(헥타르) 규모의 방풍림(防風林)을 추가 조성한다고 20일 밝혔다. 페이퍼리스 캠페인은 결제 과정에서 관행적으로 발급해 온 종이 영수증을 고객의 선택에 따라 선별 출력함으로써 종이 사용량을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렇게 아낀 종이 영수증 발행 비용은 환경기금으로 조성돼 환경보호 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실제 BGF리테일 및 참여사들은 2012년부터 2021년까지 페이퍼리스 캠페인을 통해 39억 원 규모의 환경기금을 적립하고 몽골, 중국 등 동북아 지역 내 주요 사막화 지역에 총 49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왔다. 이렇게 식재된 나무들은 현재 우리나라 황사 피해의 발원지로 알려진 쿠부치사막, 어기노르솜 등지에서 여의도 면적에 상당하는 230ha의 방풍림을 조성하고 있다. 이는 사막화 현상의 확대를 방지하고 모래언덕의 이동을 감소 시킴으로써 황사 발생을 줄일 뿐만 아니라 약 29만 대 자동차가 매년 배출하는 규모의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 이 밖에도 페이퍼리스 환경기금은 장기적으로 사막화 지역의 숲 조성 외에도 관개 및 관수 시설 구축과 몽골 사막화 지역 주민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한 영농사업 교육 및 농작물 판로 확대 지원에도 활용될 계획이다. ▲BGF리테일 임직원과 현지 중고등학생들이 함께 중국 쿠부치사막에서 방풍목을 심고 있다 BGF리테일은 국내에서도 산림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 (사)노을공원시민모임의 ‘100개 숲 만들기’ 활동에 동참하여 ‘BGF 좋은 친구들의 숲’, ‘CU 상생의 숲’ 등 도시숲을 조성하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업계에서 유일하게 등산객이 주워온 쓰레기를 무게에 따라 포인트로 환급해주는 ‘그린포인트’ 제도에 참여하고 있다. BGF리테일 박정권 커뮤니케이션실장은 “환경을 사랑하는 전국 CU 가맹점주님들과 고객들이 아낀 영수증이 모여 지구 사막화 방지와 탄소 저감에 큰 힘이 되고 있다”라며, “미래세대에게 돌려줄 자연을 아끼고 보호하는 일에 BGF리테일의 역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업에 최적화된 ESG 경영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